한국인의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암은 신체 내의 전 세포로부터 발병하는데요.
신체의 세포에서 발병하다 보니 사망률과 발병률이 높은 중대 질환 중 하나로 사람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두려운 질병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암을 치료하는 경우 필요한 진단비나 입원수술비 등의 비용 부담이 크기 때문에 암 치료 시 필요한 의료비를 대비하는 것이 필요한데요.
많은 사람이 암보험으로 준비하고 있지만, 암보험이 여러 보험사에서 판매하고 있다 보니, 자신에게 맞는 암보험을 찾기란 어려울 수 있습니다.
오늘 암보험의 주요 내용에 대해 알아두신다면 이후에 암보험을 가입할 때 많은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암보험은 암 확진 시 진단비를 보장하는 보험으로써, 실손보험과 다르게 정액 형식의 보장금을 지급합니다.
실손보험은 지출한 의료비에 따라 보장하다 보니, 우선 치료를 받은 이후에 보장받게 되는데요.
만약 치료비용으로 1,000만 원이 들었다면, 치료비용으로 우선 1,000만 원을 지출한 이후에, 청구 절차에 따라 보장받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처음에 드는 치료비용으로 인해 각종 경제적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암보험은 암 확진을 받았을 때 정액 형식의 진단비를 보장합니다.
보장받은 금액으로는 치료할 때 사용할 수도 있고, 치료받는 동안 필요한 생활자금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단 정액 형식의 진단비를 보장받게 되므로, 진단비를 계획적으로 사용하여야 암 치료에 문제가 없습니다.

 

암보험은 가입할 때 직업을 확실히 알려야 합니다.
자신의 직업이 암에 걸릴 위험이 높다면, 보험 가입이 거절되거나 보장내용이 축소될 수 있습니다.
또한 가입 전에는 암 위험 직업이 아니었으나, 가입 이후에 직업이나 직종이 변경된 경우에는 반드시 보험사에 알리셔야 합니다.
직종이나 직업이 변경되었으나, 보험사에 알리지 않았다면 이후에 계약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